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15 오후 06:45: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주민피해 더 이상은 못 참는다”
범어동 주민들, 태양광발전소 설치반대 집회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5일(금) 15:55
ⓒ 경북동부신문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마을 인근에 태양광발전소가 잇따라 허가되자 해당지역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영천시 남부동 범어마을 주민 50여 명은 21일 마을 주변에 설치예정인 태양광발전소 사업을 취소해 줄 것을 요구하며 시청 정문앞에서 반대 집회를 가졌다.

주민들은 “주택 밀집지역인 마을을 둘러싼 야산 꼭대기에 태양광발전소가 설치되면 장마철 피해는 물론 과일과 농작물, 가축 등에 심각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사업 허가 취소를 요구했다.

주민들은 지금까지 태양광발전소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 주민들의 의사는 무시됐고, 추가 허가 구역도 주민의견이 반영되지 않는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현주 통장은 “남부동에서도 청정지역인 범어마을이 그동안 군사보호구역으로 피해받고, 중앙선 선로가 관통하며 앞길을 막아도 참고 살았는데 더 이상은 못 참는다”며 “이미 4곳에 허가가 난 상황인데 추가로 동네 주택밀집지역 주변에 태양광발전소가 들어선다는 것은 참을 수 없다. 주민들의 입장에서 조치해 달라”고 주장했다.

해당 부서장은 “태양광 발전소 설치는 관련법 저촉사항이 없을 경우에는 이를 막을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다”며 “민원발생시 사업주가 도시계획위원회에 민원을 해결하고 주민의견서를 제출해야 함으로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남부동 범어마을의 전기발전 사업 추가허가 현황은 총 2건으로 범어동 산 74번지와 산 75-1번지이다. 이 곳에 각각 2,678m², 187.92KW와 4,900m². 298.08KW로 총 7,578m² 면적에 486KW 용량이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이도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도협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