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9-23 오후 05:47: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청구아파트 뒷산 쓰레기더미 치우고 꽃밭조성 호평
민순남, 최분순 회장 화제의 주인공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2년 09월 21일(수) 16:06
운동 나가던 뒷산 언저리는 쓰레기장처럼 형편 없 었다. 폐가전은 물론 가구, 플라스틱 제품 등이 함부 로 버려져 미관은 물론 악취와 벌레들이 들끓어서 민 원도 잦은 곳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쓰레기가 조금씩 사라지기 시작했고, 쓰레기더미였던 곳에 깔 끔한 꽃밭을 조성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야사동 청구아파트 뒷산은 평소 일부 몰지각한 사 람들의 쓰레기 무단 투기로 주민들의 원성을 싸오던 곳이었다.

화제의 주인공은 청구아파트에 사는 민순남 회장 (영천시여성단체협의회장)과 최분순 회장(영천시새 마을부녀회장)이다.

지난해부터 환경 개선에 관심을 가진 두의기투합해 꽃밭을 조성했다.

쓰레기 더미였 던 공간에 구슬땀을 흘리며 쓰레기를 치우고 꽃밭을 조성해 아름답고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 시켰다. 최병식 기자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