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2023-06-01 17:21: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일반
[기 고] 산남의진역사(山南義陣歷史) 110
조충래
전원생활체험학교장
본보 논설주간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17일(수) 16:03
ⓒ 경북동부신문
74. 聞閒用上韻懷草史(문한용상운회초사) 
     시를 듣고 초사가 생각나서

山聾水啞月明時(산롱수아월명시) 
散步從容1)不覺遲(산보종용불각지) 
襟懷草野2)難求玉(금회초야난구옥) 
世事仙翁滿布碁(세사선옹만포기) 
如錦霜楓粧洞口3)(여금상풍장동구) 
暮江夕霧染山眉(모강석무염산미) 
傍人莫謂無心作(방인막위무심작)
草史來筵一笑期(초사래연일소기) 

산은 귀먹고 물소리도 말 없는 달 밝은 때
조용히 산보하다 늦는 줄도 몰랐네.
가슴 속에 초야를 품었으니 옥(玉)을 구하긴 어려워
세상일은 선옹(仙翁)의 바둑판에 채워두었네.
비단 같은 서리 맞은 단풍이 동구(洞口)를 꾸미고
저물녘 강에 저녁 안개 산 중턱을 물들이네.
이웃들아 내 마음이 지어냄이 없다 말아라!
초사(草史) 와서 자리 함께하여 한바탕 웃기를 기다리네. 
 
75. 又 또

菊史4)常逢草史時(국사상봉초사시) 
5)不覺語遲遲(위이불각어지지)  
生同俠藪長論(생동협수장론인)     
才劣文枰6)未學碁(재열문평미학기) 
依昔雄心遊紫陌7)(의석웅심유자맥) 
如今放跡靑眉8)(여금방적주청미) 
莫使男兒先挫氣(막사남아선좌기) 
百年猶有豈無期(백년유유기무기) 

국사(菊史)가 초사(草史)를 만날 때마다 
굼실굼실 이야기는 끝이 없네.
협객의 숲에서 함께 살며 늘 검[釰]을 논하였으나
바둑판에는 재주가 없어 바둑을 배우진 못했다네.
옛 그대로 웅심(雄心)을 품고 번화한 거리에서 놀더니
오늘에야 발걸음을 놓아 푸른 눈썹과 짝하였구나.
사나이가 먼저 기운을 꺾지는 말아야지 
백년을 오히려 어찌 기약함이 없을 수 있겠는가.

<산남의진유사(山南義陣遺史)29p> 동엄 정환직 선생 詩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