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2023-06-01 17:59: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일반
[담나누미칼럼] 백학서원(백학서당)과 금계 황준량
정재진
담나누미스토리텔링연구원 원장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4일(수) 17:39
ⓒ 경북동부신문
내가 백학서원(서당)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고 알게 된 것은 1997년이다. 당시 영천에 살고 있는 안동권씨 문중에서 문집을 우리말로 푸는 작업을 하게 되어 내가 그 일을 맡으면서부터다. 권응도(權應道 1616~1673)라는 분으로 46세에 생원시에 합격하여 출사(出仕)치 아니하고 향촌에 살면서 신녕향교의 교수직 등 후진양성으로 일생을 살다 간 분으로 그의 유문(遺文)인 풍영정일고(風詠亭逸稿)에는 도처에 백학서당에 관한 글이 남아 있다.
백학서당이 만들어진 시기는 금계 황준량의 신녕현감 재임기간인 1552년으로 추정된다. 처음 서당이 세워진 곳의 산 이름은 양각산(羊角山)으로 영천시 화남면 대천리와 화산면 가상리의 경계에 있는 산으로 높이는 226m이며 산의 시작은 화산(華山)이다. 영천시 화남면과 신녕면에 걸쳐 있는 화산의 한 자락이 급격히 남으로 방향을 틀면서 만든 백학산은 대천리에 바라보면 마치 한 마리의 학이 날개 죽지를 펼친 형상이다. 전설로는 이 양각산에 퇴계와 금계 두 분 선생이 오른 뒤로 이름을 백학이라 명명하였다.(권응도의 풍영정일고 중)
 ▪ 제 문헌상의 기록
1. 화산지(花山誌) 1934년 권영국 김병현 등에 의하여 만들어진 지리지
백학서원은 신녕현 동쪽 30리 지점의 능산(陵山)의 아래 오도리(吾道里)에 있으며 본래 서기1552년에 세워졌다.(금계 황준량공께서 신녕 현감 재임 시 고을의 선비들과 더불어 백학산의 아래 양강의 위에다 서당을 건축하고서, 여러 차례 도산의 이 선생에게 질문하여 절목(節目)을 상정(詳定)하고 그 서당의 이름을 청하자 선생께서 ‘백학서당’이라 명명하였고, 그로 인하여 학문을 강론하는 장소로 삼게 되었다)
임진년(1592년)에 병화(兵火)로 불타 임자년(1612년)에 중건하였으며, 효종조 무술년(1658년)에 땅이 협소하고 위치가 궁벽하여 이곳 능산 아래 오도리로 옮겨 세웠고, 숙종조 무오년(1678년) 서당을 서원으로 하고 사당(祠堂)은 ‘상덕(尙德)’ 강당을 ‘전교(典敎) 누각을 ’풍영(風詠)‘이라 하였다. 고종조 무진년(1868년)에 훼철(毁撤)되었다가 경자년(1900년)에 다시 서당(書堂)으로 세웠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