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2024-02-24 11:03: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일반
[풍수연재 ] 최영장군의 묘소
양 삼 열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불교문화대학원 교수
풍수지리학 박사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15일(수) 16:59
ⓒ 경북동부신문
최근 많은 시민들이 풍수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본지에서는 2016년 1월부터 2020년 말까지 약 5년간에 걸쳐 “재미있는 풍수이야기”를 연재 하였는바 독자들의 재요청에 의하여 또다시 풍수지리 전문가 양삼열(楊三烈)교수의 글을 연재한다. 
이 글을 통해 올바로 정립된 풍수학문의 전달과 풍수인식에 대한 잘못된 사고 등 풍수전반에 관한 유익한 정보와 지식을 전달함으로서 애독자 여러분들의 일상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자동 산 70-2번지에 올라보면 고려 말의 명장 최영장군(1316~1388)의 묘가 있다. 최영장군하면 우리의 머릿속에는 “황금보기를 돌같이 하라”는 말이 먼저 떠오른다. 이 말은 최영이 16세 때 그의 아버지 최원직이 세상을 떠나면서 남긴 유언으로 지금까지도 공직자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최영장군은 고려 말 공민왕 때 1359년과 1361년에 고려를 침략한 홍건적을 물리쳤으며 1376년 우왕 때는 60세의 노장으로 충남부여에서 왜구를 무찌른 무적의 장수다. 이리하여 그는 나랏일을 총괄하는 문하시중에 오르고 그의 딸은 우왕의 비(妃)가 되어 권력의 최고조에 달한다. 그러던 중 중국의 명나라가 철령(함경도와 강원도의 경계)의 이북 땅을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해와 명나라와의 전쟁을 선포한다. 1388년 최영은 팔도 도통사가 되고 이성계와 조민수를 좌우 도통사로 지명하여 요동을 징벌하러 가는데 이성계가 몇 가지 이유를 들어 반기를 들었다. 그 이유인 즉, 첫째, 작은 나라가 큰 나라를 거스르는 일은 옳지 않다. 둘째, 여름철 농번기에 군사동원이 어렵다, 셋째, 요동과 전쟁하는 중 왜군이 창궐할 것이다. 넷째, 무더운 우기에는 활의 아교가 녹고 병사들이 전염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4불가론을 제시하였다. 그러나 문하시중인 최영과 우왕은 강력하게 밀어붙여 요동정벌을 실행에 옮긴다. 이성계는 4불가론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조민수와 상의한 뒤 위화도에서 회군을 단행하여 최영의 군대와 일전을 벌이게 되고 그 결과 이성계 일당이 승리하게 된다. 이성계는 최영장군을 고봉현(高峯縣)으로 유배하고 우왕을 폐위해 강화도로 보냈는데 이때 최영장군 왈(曰) “내 평생에 단 하루라도 내 자신을 위해 탐욕을 품었다면 내 무덤에 풀이 나지 않을 것이오, 그렇지 않으면 풀이 날것이다”란 유언을 남겼다. 
최영은 이성계 일당에게 처형당한 후 아버지 최원직의 묘소가 있는 경기도 고양시 대자산 중턱 지금의 묘 자리에 묻혔고 많은 사람들이 그의 죽음을 슬퍼하여 고양지역을 중심으로 무속신앙의 숭배대상으로 섬겨지기도 하였다. 장군의 묘소에는 그의 유언처럼 580년 동안이나 풀이 나지 않았으나 지금은 그의 후손들에 의해 묘를 정비하고 잔디가 심어져 있다. 중종 25년(1530)에 편찬한『신승 동국여지승람』에는 최영의 묘가 대자산에 있는데 142년이 지난 지금도 무덤에 풀이 나지 않는다(至今 塚上不生草)하고 이를 붉은 무덤(赤墳)이라 한다고 기록되어있다. 이 묘소의 주산은 대자산(210m)이며 한북정맥 호남산(423m)에서 갈라져 나온 용맥이 앵무봉(621m)과 우암산(328.6m)을 거쳐 내려온 용맥이다. 대자산에서 현무봉까지 많은 변화를 하면서 탈살을 했으나 완전히 순화되지는 못했고 현무봉에서 입수도두까지도 아직 살기가 남아 있지만 혈장에 와서는 험한 기운을 다 털어버렸다. 이곳은 산들이 가까이 있어 외부 산이 잘 보이지 않아 전체적으로 용이 또아리를 틀고 있는 모습과 같다하여 이를 은산반룡형(隱山蟠龍形)이라 부른다. 수세는 우선룡에 좌선수로 합법하고 용호가 잘 관쇄되어 안온한 장풍국(藏風局)을 이룬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