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9-23 오후 05:47: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데스크 칼럼
[社 說]농기계임대사업소 운영 개선책 마련 시급하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2년 08월 18일(목) 10:34
영천시를 비롯한 각 기초지자체의 농기계 임대사업 서 비스를 받는 일부 농민들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 게 다가 지역 이기주의를 내세운 무리한 추가 증설을 요구 해 이를 바로잡을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또 지자체가 책 정한 농기계 임대료가 지나칠 정도로 저렴해 연간 수억 원의 적자가 생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개선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일부 농민은 자신의 농기계가 있음에도 불구, 농기계 임대사업소의 새 기계를 임대해 사용하는 몰상식한 일 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영천시의 한 관계자 는 “임대 농기계를 사업소에 반납할 때 무리한 사용에 따 른 크고 작은 파손 사실 등을 감추고 슬그머니 반납하기 도 한다”고 털어놨다. 행정당국이 이런 내용을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지만, 당초 목적이 약자인 농민을 보호하는 것이고, 농민들과의 관계가 민감하기도 해 자체 처리하 는 경우가 대다수인 것으로 알려진다.



사정이 이렇다보 니 농기계임대사업은 적자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영천시는 2015년부터 동서남북 4곳에 권역별 농기계 임대사업소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사업소에는 트랙터 를 비롯해 100종 1033대에 달하는 농기계가 있다. 하지 만 연간 임대건수가 8309여 건에 달할 만큼 임대 서비스 가 활발함에도 불구 임대 수입은 3억3400만 원으로 15 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사정과 비교하면 적자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영천의 농기계임대사업이 도내 1위는 물론 전국 최고 의 임대 실적과 규모로 상도 여러번 받아 선진지이기는 하나 8년이 지나도록 채산성을 맞추지 못하고 있는 것은 큰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이런 문제점이 일어나면서 행 정당국도 임대료를 농기계 가격의 1% 미만 수준인 것을 2%까지 올릴 것을 검토하고 있지만 농민들의 반발이 커 다고 말한다.



자체적인 수리비 정도는 충당해야 하는데 어려운 농촌경제 지원사업으로 받아들이는 측면도 있어 농민들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농민들 입에서도 공공 농기계를 자기 농기계 처럼 애지중시 사용해야 한다는 소리가 터져 나온다. 적 정 임대료 조정, 강력하고 엄정한 관리 방안 등은 차후의 문제라는 뜻이다.



이 밖에도 외곽지역 농민들은 사업소가 멀다는 이유 로 끝없이 자기지역 인근에 분소를 설치해 달라고 요구 하고 있고, 실제로 25억 원 정도의 예산으로 남부동 일대 에 5분소를 건립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임대사 업소 관계자의 말처럼 요구하는 것을 다 들을려면 각 읍 면동별로 분소를 하나씩 확대해야할 형편이다. 사업소측 은 이런 요구에 원거리에는 배송 서비스를 할 예정이라 지만 인력과 장비가 받쳐줄 지는 의문이다. 농업인들을 위한다고 시작한 사업이 일부 농업인만의 전유물이 되고 비양심적인 사람들로 인해 사업 자체가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아무리 명분이 좋다할 지라도 어느 정도의 손실을 감내할 정도의 사업이면 몰라도 지속적인 적자가 누적된 다면 빛 좋은 개살구에 불과할 것이다. 지금 당장 효율적 이고 합리적인 개선책을 찾는 것이 서로가 살 길이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