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2023-01-31 11:53: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데스크 칼럼
알권리와 보호받아야 할 권리 사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2년 10월 05일(수) 13:03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미국 순방 기간에 한 ‘비속어’ 발언을 두고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익 논쟁이 이어진다. 

발언 당사자인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언론을 탓하며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고 국익에 도움이 안되는 일”이라고 말한다. 
ⓒ 경북동부신문

이에 대해 야당과 언론단체 등에서는 “국익을 해치는것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못하고 럭비공처럼 튀어나오는 대통령의 거친 언사지 이를 보도하는 언론이 아니다”고 말한다. 

우리같은 쫄대기 지방신문이야 국익을 해할 정도의 기사를 다룰일도 없겠지만 공영방송을 비롯한 지상파나 중앙 일간지들 입장에서는 국익을 고민해야 할 정도의 일이 잦을 것이다. 

언론의 자유가 국익을 저해하거나, 특히 안보를 위협할 때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개인의 사생활과 명예를 손상하는 경우에는 어떡하나. 국익을 위해 진실을 은폐해야할까, 아니면 보편적인 사회의 이익과 알권리를 위해 항시 보도해야 될까. 

인구 10만이 간당간당한 시골도시 영천이지만 이 안에서도 일주일 동안 수많은 일들이 일어난다.
알려지지 않고, 지면이나 방송을 타지 않았을 뿐 참 많은 일들이 발생한다. 

이 곳도 사람 사는 곳이라서 별의별 오만가지 일들이 다 일어나고 있다. 살아보지 않고, 겪어보지 않아서 그렇지 있을건 다 있다. 취재를 나서면 나름 열심히 발품을 판다고 다니지만 지역 일을 다 꿸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럼에도 수많은 제보와 소식들은 하루 속에서도 넘쳐난다. 사람은 궁금하면 알고 싶어한다. 그래서 방송을 보고 인터넷을 뒤지고 신문을 찾는다. 신문사 문턱을 넘나드는 소식은 정말 많다. 그러면 우리는 취사선택을 하고 그 중에 일부가 지면에 드러난다. 

그 중 고민하는 것들이 몇 가지 있다. 제보를 받으면 취재를 해놓고도 보도를 해야 할 것인지 말아야 할 것인지 생각하고 또 생각해보고, 고민하고 또 고민하는 사안이 있다. 

10대 여학생들을 성추행한 용무도 학원 원장이 구속된 사건은 참으로 예민하고 민감한 부분이었다. 아무리 익명으로 감춰서 보도를 한다 하더라도 좁은 지역사회에서 삽시간에 소문이 퍼지고 피해자 또한 특정인이 지목될 수 있어 ‘2차 피해’ 양산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기사에 대한 주목도와 관심은 그만큼 높아지겠지만, 그런만큼 피해자들이 보내야 할 시간들은 엄혹할 것이다. 시민들의 관심도 또한 높은 것이 사건‧사고 보도다. 그러나 자칫 이런 보도가 사건을 해결하기는커녕 문제의 근본 원인에 대한 관심을 떨어뜨리는 해로운 보도가 될 수도 있음을 알고 있다. 

중앙 뉴스에나 나올 법하고, 우리말고 다른 지역에서 일어나 뉴스로 보던 일들이 우리 지역에서도 일어난다. 또 그런 일이 절차적으로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알고싶어 하는 주민들의 알권리 또한 중요하다. 

하지만 피해자들이겪을 이후의 시간을 함께 고민하지 않으면 안된다. 거기에다 영천의 이미지 손상도 함께 실린다. 중앙 뉴스들이 국익을 생각한다면 우리같은 지방신문은 지역의 이익을 생각해야 한다. 

무게 중심의 추를 달아본다. 알리는게 맞나, 덮는게 맞나. 알권리를 넘어선 지나친 관심이 누군가에게 폭력일 수 있다. 그것이 2차 피해이고 3차 피해다. 피해자도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 
좁은 지역 공동체 안에서 피해자가 안생기도록 하는 세심한 배려도 필요하다. 

언론의 존재 이유는 공정과 진실인데, 진실과 이익 사이라면 무엇이 우선해야 하나. 국익 또는 지역의 이익을 위한다고 진실을 희생해야 할까. 아니면 당장의 고통이 따르지만 진실을 보도해야 하나. 중요한 가치판단의 문제다. 

언론이 자율적으로 판단하겠지만 윤리의식은 지켜야 한다. 개인적으론 진실이 궁극적으로 국익에 기여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답이 어렵다. 

언론의 순기능적 역할에 충실하면서 지역의 이익을 외면하기 또한 어렵다. 제대로된 참 언론인 되기가 쉽지 않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