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9 오후 06:26: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칼럼
약초이야기-세신
각종 통증치료에 사용돼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14일(목) 10:30
세신이라는 한약재는 쥐방울과에 속한 민족두리풀의 수염뿌리를 말하며 우리나라 전국각지의 산에 야생하는데 주로 그늘에서 자란다. 꽃의 모양이 옛날 결혼식에 사용하던 족두리와 비슷하여 족두리풀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족두리풀의 뿌리줄기는 가늘고 길며 수염뿌리가 많으며 잎자루는 길며 약간 자줏빛이 돈다. 4∼5월에 지름 1∼1.5㎝의 검은 자줏빛 꽃이 피고 꽃은 잎이 나오려고 할 때 잎 사이에서 1개씩 족두리 같은 예쁜 꽃이 나온다.

 5∼7월에 채취하여 씻어서 말려서 사용하지만 절대로 많이 먹지 말아야 한다. 세신의 성질은 따뜻하고 독이 없으며, 맛은 맵다. 특이한 냄새가 나며 씹어보면 혀를 약간 마비시킨다.

 세신은 풍한습으로 인한 두통이나 사지마비통증, 복통에 효과가 있으며 외감성으로 인한 두통, 오한, 발열이나 전신통에 사용 할 수 있으며 차가운 한기가 폐에 정체되어 일어나는 해수, 천식, 가래가 많고 맑은 증상, 축농증, 특히 코가 막히고 맑은 콧물이 흐르는 증상에도 효과가 있다.

 항균작용이 있어 구강 점막의 염증 및 치은염에 가루 내어 1g 정도 입에 머금고 있으면 염증을 완화시켜준다. 산한거풍, 진통작용이 있어 관절통, 치통, 각종 신경통 등의 치료에 사용하기도 한다. 국소마취작용이 있어 옛날에는 다른 약재와 함께 마취약으로도 사용했다. 약리실험에서는 해열작용, 항 알레르기작용, 국소마취작용과 항염작용 등이 밝혀졌다.

 세신은 황기, 낭독, 산수유, 초석, 활석, 여로 등의 약재와는 서로 맞지 않으며 생야채도 같이 복용하면 좋지 않다고 기록되어 있다. 

번조하고 갈증이 많거나 고열, 설질이 붉고 변비가 있거나 혈이 허하여 내부열이 있는 사람, 기허하여 땀이 나는 사람, 혈허로 인한 두통, 발열해소, 화가 울체 되어 나타나는 두통이 있는 사람에게는 주의해서 사용하며 일반적으로 적응증에 사용 할 때도 소량으로 사용하여야 한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