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2 오후 05:17: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칼럼
약초이야기-창이자 / 비염 치료에 탁월
불에 다려 만든 만응고 피부병에 도움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0일(수) 11:38
창이자는 전국 각지의 들이나 길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약초이며 국화과에 속한 1년생 초본인 도꼬마리의 종자인 열매이다.

성질은 따뜻하고 맛은 맵고 쓰며 단맛도 있지만 독이 있다. 폐와 비의 경락으로 작용한다. 잎이 넓은 삼각형으로 가장자리에 큰 톱니모양이 있고 열매에는 갈고리 모양의 가시가 있으며 표면의 털이 솜처럼 붙어 있어서 옷이나 짐승의 털에 잘 달라붙어 퍼진다. 한약재로 쓰이는 열매는 8~9월에 따서 말려 사용한다.

창이자는 따뜻하고 매운 약으로 풍한을 잘 없애준다. 풍한으로 인한 콧물, 코막힘, 축농증, 비염 등의 증상을 개선하는데 좋은 효과가 있으며 특히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축농증 등 만성적인 비염의 치료에 많이 사용한다. 축농증에는 씨앗을 가루내어 물에 타서 수시로 코 속을 씻어주고 양치질을 하면 좋다.

창이자는 발산, 소염, 진통, 부기를 가라앉히는 소종의 효과가 있어 두통, 치통, 사지통 등의 통증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특히 오월 단오에 도꼬마리의 줄기와 잎을 채취해 깨끗이 씻어서 말린 후 약한 불로 오래 다려 고약처럼 만든 것을 만응고라고 하는데 부스럼은 물론 온갖 피부병에 좋고 치통에도 좋다

최근에는 아토피 피부나 알레르기 피부질환자를 위한 비누로 만들어져 나오기도 하며 우리의 생활전반에서 꼭 먹는 약재로만 사용하지 않고 다양하게 응용되어 제품화 되어지고 있다.

도꼬마리는 약리실험결과 항균, 항알러지, 항산화 효과가 밝혀졌으며 창이자의 독성물질은 열에 약하므로 생 창이자를 먹는 것은 금하고 반드시 가시를 제거하고 볶거나 고온에 삶아서 복용해야 한다. 1회 복용량은 8~12g을 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주의사항으로는 몸에 혈이 부족해 발생하는 두통이나 저림에는 쓰지 않으며 허약한 사람에게는 신중하게 사용해야 하므로 한의사와 잘 상의해 사용되어야 한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