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3 오후 04:19: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세계최초 일간신문 민간조보 道 유형문화재 제521호 지정
용화사 주지 지봉 스님, 서지 관련 경매사이트에서 입수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02일(수) 14:28
ⓒ 경북동부신문

영천의 숨겨진 보물로 세계 최초의 신문으로 평가되는 1577년(선조 10년) 조선시대 ‘민간조보’가 경북도 유형문화재 제521호 지정됐다.

1577년 조선시대 ‘민간조보’는 용화사 주지 지봉 스님(영천역사문화박물관장)이 서지 관련 경매사이트에서 입수해 공개했다. 지금까지는 1650년 독일에서 발행된 ‘아이코멘데 차이퉁(Einkommende Zeitung)’이 세계 최초의 일간 신문으로 알려졌는데, 1577년 ‘민간조보’는 이보다 80년 앞선 것이다.

‘조보’는 왕과 사대부의 전유물로, 일반 백성은 접근할 수 없었다. 대신 선조 1577년 ‘민간조보’가 만들어져 일반 백성들이 구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조정의 인사발령부터 각종 사건사고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조선왕조실록’에 보면 1577년 음력 11월 28일 선조가 우연히 ‘민간조보’를 발견하고 크게 분노해, 발행 석 달 만에 폐간시키고 조보 발행인 30여 명에게 가혹한 형벌과 유배를 보냈다는 기록이 있다.

통일신라를 대표하는 세계 최초의 목판 인쇄물 ‘무구정광대다라니경’, 고려시대를 대표하는 세계 최초
의 금속활자 인쇄물 ‘직지심체요절’과 더불어 조선을 대표하는 세계 최초의 인쇄물 ‘민간조보’를 통해 우리나라 출판물의 계보를 정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