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6 오후 05:26: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속닥속닥’ 문화특화지역 조성, 원점에서 다시?
특정단체 대상 추진 의혹 제기…영천문화예술시민협의회 성명서 발표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3일(수) 14:00
ⓒ 경북동부신문

영천시가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이 대시민 설명회나 공청회 등을 무시한 채 소수 특정단체를 대상으로 추진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역 문화단체가 성명서를 내는 등 사태가 점입가경이다.

이 사업은 시가 지난해 4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2023년까지 5년간 매년 7억5천만원씩 총 38억 원을 투입하는 시민 주도형 소프트웨어 중심 사업이다.

하지만 영천시가 이런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을 시민협의회 공모 당시부터 의견수렴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지역 특정인과 일부 문화예술인들을 모아 단체를 만들고 사업주체로 특정해 추진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역이 시끌하다.

더군다나 이 사업은 ‘시민이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는 문화도시 영천’을 내세우면서 정작 대다수 시민은 빠진채 추진되고 있다는게 성명서를 낸 단체의 주장이다.

시는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고 지역문화계와 시민단체의 반발조짐이 보이자 지난달 22일 영천상공회의소에서 영천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추진 공유 및 의견수렴을 위한 포럼 및 원탁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기초자료 용역 보고서 내용도 도마에 올랐다. 자료를 보면 수 년전에 철거된 영천등기소와 영천제일교회가 포함되고, 철거된지 10년이 넘은 중앙동 장갑공장이 포함되어 있는 등 영천시가 용역업체에 6천800만원의 예산을 지급해 만든다는 기초 보고서가 엉터리 수준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지역 문화인들이 분노했다.

이에 영천지역 시민단체와 일부 문화인들은 지난달 28일 영천한의마을에서 시민이 참여하고 시민이 주도하는 영천의 미래와 문화예술을 위한 ‘영천문화예술시민협의회’를 구성하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영천문화예술시민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소수 특정인이 관련된 단체를 정해놓고 뒤로는 정상적인 공고기간을 거쳐 선정했다고 하는 주장을 파헤쳐 보면 너무 가관”이라며 “공무원 신분으로 조종 역할을 하고 사업을 미리 계획해 특정인 단체가 선정 되도록 했다는 의심을 떨칠수 없다”고 밝혔다.

또 “급조된 시민단체협의회의 공모방법의 문제점과 이를 시행하기 위한 6천 800만원 짜리 기초자료 용역의 문제점 등 현재 드러난 사항만으로도 이 사업은 원점에서 반드시 재검토 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