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20 오후 03:22: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초대석 - 손아영 영천시문인협회 부회장
“시낭송, 가슴 밑에서 울려퍼지는 영혼의 소리”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수) 15:46
시낭송은 목소리를 도구로 하여 시를 표현하는 소리 예술이다. 시 낭송은 가장 짧은 시간에 사람의 마음을 가장 빨리 변화시킬 수 있는 예술 장르라고 한다.
시 낭송은 호흡을 조절하며 말의 느낌과 정서를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에 호흡의 조절을 통해 마음의 평온과 안정을 가져오게 된다.
‘이 세상에서 가장 먼 길은 머리에서 가슴까지’라는 말이 있다. 머리로 하는 읽기가 아닌 가슴으로 하는 읽기, 그것이 바로 낭송이라고 한다.
영천에서 시낭송 선두그룹으로 활동을 하고 있는 영천시문인협회 부회장 손아영씨. 시인이면서 시낭송가 인 그녀는 묻혀 있는 시를 보급하고 함양하는데 시를 사랑하며 함께하는 사람들과 낭송을 통해 공감하며 힐링으로 영천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손 부회장은 2017년과 2018년 중국심양과 장춘, 중국 연길 한인 송년의 밤 행사에 초청, 시낭송을 갖는 등 시낭송을 기반으로 지역에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오는 10월 마지막주 개인 시낭송 콘서트 시집발간 출판기념회를 준비하고 있는 손아영 영천시문인협회 부회장을 만나 시낭송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편집자주]

ⓒ 경북동부신문
“시낭송을 단순한 시낭송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체계적인 수업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목소리 예술로 시민들과 자라나는 청소년들의 인성교육에도 도움을 주는 문학인이 되고 싶습니다.”

올해 6년째 시낭송을 통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손아영 영천시문인협회 부회장은“ 영천문화원에서 개강하는 첫 시낭송 수업을 계기로 학생들은 물론 교육문화센타 ,동사무소,임고서원,향교 ,학교 등지에서 체계적인 수업을 통해 시낭송을 예술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손 부회장은 영천문화원 시낭송 아카데미를 개설해 시낭송 수업을 진행한다. 얼핏 학생들이 모여들 것으로 예상했던 시낭송 수강에는 50~80대 20여명이 수강 신청했다.

시를 외워야 하는 특성 때문에 시낭송을 배우면 어르신들의 치매예방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이 손 부회장을 설명이다.

그녀는 시낭송 콘서트 등 더 한층 업그레이드된 시낭송 공연 예술의 무대를 펼치고 양로원, 병원, 등 시낭송이 꼭 필요한 소외된 지역에 시낭송을 보다 더 적극적으로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손 부회장은 시낭송 보급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중교류문화원 초청으로 올해 중국 심양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행사에 시낭송 초청, 독립선언서 낭독 등을 공연을 했다. 오는 12월에도 중국 공연행사가 계획되어 있다.

앞서 2017년과 2018년 중국 심양과 연길에서 각각 열린 한인송년의 밤 행사에서 특별 초청돼 시낭송 공연을 해 호응을 얻었다.

손 부회장은 2017년 윤동주 생가가 있는 연길에서 ‘윤동주100주년 기념행사’에서 조선족과 함께 시낭송 공연을 해 너무나 감동적이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윤동주 시인의 대표적인 시인‘별헤는밤’을 낭송해 자연스럽게 애국심이 불타오르는 분위기에 한인들간의 공감대가 형성돼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영천문화원에서 시낭송 아카데미를 개강한 손 부회장은 산남의진 추모시 낭송과 청송수달래 축제 공연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여고시절 문학소녀로 불릴만큼 문학에 대해 소질을 갖고 있던 손 부회장은 지역에서 시낭송을 이끌어가는 리더가 되어 영천의 문화예술을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계획이다.

향기로운 시를 통해 화합하면서 삶의 질을 여유롭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 그녀의 생각이다.

“시낭송은 목소리로 낭송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는 손 부회장은“가슴이 밑바닥에서부터 울려 퍼지는 영혼의 소리, 울림의 소리가 되어야 하고, 자기의 감정과 체험과 삶의 궤적이 시에 녹아들도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자연스런 낭송으로 청중에게 뜨거운 감동을 줄 때 최상의 낭송이 된다는 것이다.

손 부회장은 “시를 많이 읽다보면 그 시가 전하는 깊이와 넓이를 이해하게 되고 이해하다 보면 그 시를 감동있게 표현하게 된다”며 시낭송을 매력을 소개했다.

손아영 영천시문인협회 부회장은 사회복지사, 상담심리사, 미술심리사, 실버코칭, 경북문인협회 시낭송 간사 등을 맡고 있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