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2023-01-31 12:33: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영천시의회 예산 삭감에 “체육대회 개최 안해!”
읍·면·동체육회장협의회, 시민체전 개최 보이콧 움직임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d3388100@hanmail.net입력 : 2023년 01월 11일(수) 14:49
올해 4월 개최예정이던 영천시민체육대회가 영천시의회의 예산 삭감 조치에 관련단체가 반발하면서 대회개최 여부가 불투명하게 됐다.
영천시의회가 지난해 연말 집행기관인 영천시에서 편성한 10억원의 영천시민체전 예산중 상당부분을 삭감키로 의결하자 관련단체가 반발하며 시민체전 개최를 보이콧 하기로 결정했다.
영천시의회는 지난해 12월 16일 제227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수정안을 발의 시민체전 예산 10억원 중 4억원을 삭감했다.  


ⓒ 경북동부신문
영천시 읍면동체육회장협의회는 지난해 12월 27일 영천시체육회 사무실에서 회의를 열고 영천시의회의 일방적인 예산삭감에 반발해 2023년 영천시민체육대회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시민과 동행하는 영천시의회‘라는 거창한 슬로건을 내놓고는 하나되는 시민화합을 기치로 치러지는 한마당 축제인 시민체전 예산을 상당수 삭감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앞서 영천시는 시민체육대회를 매회 격년제로 개최했으나 2020년 2월부터 코로나19 사태로 그동안 체육대회를 개최하지 못했다
지난해 6월부터 코로나19가 잦아들면서, 경북도내 23개 시·군에서도 체육대회를 개최하려는 분위기가 조성되자 영천시체육회도 11월에 시민체육대회를 열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영천시의회는 영천시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제출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중 시민체육대회 예산 10억원을 전액 삭감 처리했다. 
당시 의회는 삭감 이유를  ‘10월에는 행사가 너무 많아 준비에 행정낭비의 우려가 있고, 11월초면 양파·마늘 파종 시기로 농번기에 많은 주민 참여가 쉽지 않으며, 내년 4월 초에 더 알차게 준비해 시민체전을 여는 것이 합당하다’는 등 몇가지 사유를 제시하며 해명에 나섰다. 


ⓒ 경북동부신문
그러나 이에 반발한 영천시체육회 박봉규 회장과 읍·면·동체육회장들은 지난해 9월 13일 영천시의회 청사를 방문했고, 청사 앞에서 항의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결국 체육대회는 무산됐고, 영천시는 지난해 12월 2023년 본예산에 시민체육대회 개최 경비로 10억원을 편성해 의회에 다시 제출했다. 

하지만 영천시의회가 이번에는 예산 10억원 중 상임위에서 2억원, 예결위에서 다시 2억원, 합계 4억원을 삭감해 6억원만 통과시키자 읍·면·동 체육회장협의회는 또다시 반발했다. 결국 12월 27일 회의에서 부족한 예산으로 시민체전을 개최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체육회장을 맡은 A씨는 “지난해 추경에서 전액 삭감할 때 내년에 알차게 해보자는 식으로 해명을 해놓고는 4년전과 똑같은 예산으로 알차게 하자는게 말이 되느냐”며 “의회의 권한이라며 정해준 예산으로라도 시민체전을 열라고 하지만 초라하게 할 바에는 안하는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영천시의회 B의원은 “영천시가 타시군에 비해 잘 사는 것도 아닌데 예산을 효율적으로 쓰도록 하는게 의회의 역할”이라며 “시민체전 예산 6억원이 다른 시군과 비교했을 때 결코 적은 액수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조사결과 지난해 경북도내 체육대회 개최 시단위 중 김천시가 10억5천만원, 경주시 10억3천만원, 안동시 9억2천4백만원, 경산시 5억9천2백만원, 상주시 4억4천만원, 영주시 4억3천3백만원, 문경시 2억3천만원 등이며 군단위는 모두 3억원 이하다. 인구를 비교했을 때 적은 예산이 아니라는 주장으로 읽힌다.  

 한편 영천시의회는 영천시가 유치한 ‘경찰청장기 전국태권도대회 및 무도대회’, ‘대규모 체육대회개최 지원’. ‘영천시체육회 운영지원비’, ‘영천시유소년축구단 육성지원 초등부와 중등부’ 등의 예산도 삭감했다. 시민들은 “전국적인 규모로 열리는 체육대회는 영천시 홍보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상당한 기여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의회의 이같은 예산 삭감에는 설득력있는 설명이 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d3388100@hanmail.net
- Copyrights ⓒ경북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