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문 수 전 경기도지사(71)가 윤석열 정부의 초대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 원 장 에 임명됐다. 김 위원장은 3선 국회의원(15·16·17대)과 두 차례 경기도지사(32·33대)를 지낸 노동운동가 출신이다. 김 위원장은 영천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1974년 민청학련 사건으로 서울대에서 제적된 이후 노동운동에 뛰어들었고, 청계천 피복공장 재단 보조공으로 일했다.  1978년에는 전국금속 노동조합 한일도루코 노조위원장, 1985년전태일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을 지냈고 서울지역 노동운동연합 창설을 주도했다.  김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태극기 집회에 참여하는 등 탄핵 반대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0년에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와 극우 성향의 자유통일당을 창당하고 대표로 활동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 2024-07-20 18:57:34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원격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