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6 오후 05:26: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연재·소설
  최종편집 : 2019-07-16 오후 05:26:47
출력 :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37)
지난 호에 이어 중국 관광국의 상징으로 쓰이고 있는 마답비연(馬踏飛燕)의 두 번째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준마는 중국 고대에서는 작전, 운송, 교통, 그리고 통신에서 가장 신속하고 효과적인 도구였다. 강력..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03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43)
기억은 고여 있지 않고 다음 기억에 언제든 자리를 양보해준다. 골 깊은 기억이라 해도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다만 연상되는 충격에서 모습을 드러내는 그날의 기억은 오소소 찬바람을 일으키며 댓잎처럼 흔들린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03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35)
말(馬)과 관련된 열한 번째 영화는 1800년대 후반 이야기인 2003년 개봉한 미국 영화 ‘오픈레인지(Open Range)’이다. 캐빈 코스트너가 감독과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이다. 1882년, 그때는 카우보이의 시대였고,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6월 28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41)
순경들은 호루라기를 불며 차량통제에 적극 매달려 있었다. 군용차량의 사고답게 헌병도 통제에 참여하고 있었다. 몇몇의 신문 기자들이 기자완장을 차고 플래시를 터뜨리며 곳곳에서 연신 셔터를 누르고 있었다. 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6월 28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39)
그즈음 우리에게 찾아온 죽음을 목격하게 되었다. 고작 열 살의 나이인데도 불구하고 이별은 충격과 경악을 동반해서 찾아왔다. 세상의 새로운 문화와 법규를, 주저함 없이 받아들여야하는 스펀지 같은 우리에게 웬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30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33)
말(馬)과 관련된 아홉 번째 영화는 2011년 9월 8일에 개봉한 이환경 감독의 한국 영화 챔프이다. 말과 관련된 한국의 두 번째 영화이다. 인간은 누구나 행복할 권리가 있는데, 길지 않더라도 행복하게 죽느냐, 행복..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30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38)
극장과 방석집 골목은 더 이상 열 살에 맞는 놀이로 뛰어다니는 우상열로 묶어두지 않았다. 구슬은 단포다리 아래로 흐르는 샘 강에, 필요이상으로 팔을 뻗어 보기 좋게 와르르 쏟았다. 그것도 다리위에서, 샘이 두..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23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32)
말(馬)과 관련된 여덟 번째 영화는 2000년에 개봉한 미국 영화 올 더 프리티 호시즈(All the Pretty Horses)이다. 2차 대전 종전 무렵의 미국 텍사스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로, 빌리 밥 숀튼 감독의 영화이다. 수많..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23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37)
외눈으로 본 세상 -살아 있는가. 살았다면 언젠가 만날지도, 아니면 바람을 가운데 두고 무수히 스쳤을지도. 그는 늘 어디로 튈지 모르는 걸음으로 앞서갔다. 그래서인지 자욱한 안개..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16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31)
말(馬)과 관련된 일곱 번째 영화는 말 영화로는 드물게 2002년 디즈니에서 애미메이션으로 제작된 Spirit-Stallion of the Cimarron이다. 자유를 숭상하는 사람, 특히 남자는 반드시 봐야할 영화이다. 이 영화는 주..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16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30)
말(馬)과 관련된 다섯 번째 영화는 1998년 개봉한 미국의 The Horse Whisperer이다. Evans Nicholas의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사람에게 상처받은 말이 다시 사람으로 인해 그 고통을 교감으로 치료한다는 내용의..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09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36)
노인은 아들의 손을 말없이 잡았다. 인연 줄은 잡긴 쉽지만 서로의 의미로 지속되긴 어렵다는 것을 세월을 통해서 알고 있었다. 이번에는 아내의 손을 잡은 노인의 음성이 여린 풀잎처럼 떨렸다.-스님, 붙든다고 머..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5월 09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29)
말(馬)과 관련된 네 번째 영화는 2006년 8월 10일 이환경 감독의 한국의 각설탕이다. 드디어 한국도 말을 주요 소재로 한 영화가 등장하였다. 말과 경마가 그만큼 대중화가 되었다고 볼 수 있지 않나 싶다. 훌륭한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4월 25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34)
눈이 마주친 아궁이는 잔뜩 그을음으로 뒤덮여 있었다. 상처를 입고 구석진 곳을 찾아든 들짐승처럼 더 이상의 공격보다는 방어적인 성향으로 눈빛만 번득이고 있는 듯했다. 물러설 곳도 몸을 숙일 곳도 없는, 절벽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4월 25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33)
법진은 산허리 골짜기가 선물하는 풍경에 매달리지 않고 하늘과 산과 너와지붕위의 노인과 아들을 번갈아 쳐다보고 있었다. 노인과 아들의 얼굴이 확대되어 눈부시게 다가왔다. 짐짓 인간의 세상사가 옹골차게 가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4월 18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27)
말(馬)과 관련된 세 번째 영화는 2010년 10월 8일에 미국에서 개봉한 Secretariat이다. 미국의 랜들 윌리스 감독의 경주마 이야기인데,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다. 이 영화는 미국의 유명 경마 "사무실"의 3관..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4월 18일
[연재·소설] [담나누미칼럼]임진왜란과 영천성 수복
적들이 성안으로 달려 들어가자 왜장이 그(달려 들어오는) 병사를 보고 스스로 성 아래로 몸을 던지기에 (정)대임이 나아가 (그의 목을)베었더니 곧 적의 명장(名將)인 법화였다. 여러 장수와 사졸(士卒)들이 더욱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3월 29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24)
말이 사람들과 가깝게 교감하는 동물이었다는 사실은 여러 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영화가 아닐까 한다. 영화야말로 한 시대, 한 지역의 문화를 고스란히 볼 수 있는 증명이다. 자동차가 나오기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3월 29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130)
정성스럽게 민머리를 쓰다듬으며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는 스님의 눈에 풀 섶에서 모습을 드러낸 너구리 한 쌍이 목격되었다. 곧 못 본 척 시침을 떼면서 법진의 삭발에 열중했다. 삭발식에 참관하는 수행자들도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3월 29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23)
말에 관련된 한국의 속담을 찾아보면 전부 125개 정도가 된다. 이 중 말만 다르고 뜻이 같은 속담을 정리한다고 해도 최소한 100개 이상이 된다. 지난 회에서 15개 정도 살펴보았고 이번에는 나머지 부분을 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19년 03월 21일
   [1]  [2] [3] [4] [5] [6]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