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8-10 오후 06:08: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연재·소설
  최종편집 : 2022-08-10 오후 06:08:23
출력 :
[연재·소설] [기고] 산남의진역사(山南義陣歷史)
지난 7월 24일 문경시에 있는 박열의사기념관을 다녀 왔다. 귀농귀촌 교육과정의 하나인 은퇴창업농준비 과정 생들과 귀농 관련 견학을 다녀오는 길이었다. 이 기념관 견학은 귀농귀촌이라는 주제와 관련이 없을..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8월 04일
[연재·소설] [담나누미칼럼]익양지 제5권 - 인물(人物)
음직(蔭職)박진하(朴鎭厦) 우계 민효의 뒤. 벼슬은 익릉참봉이응우(李膺宇) 병와 이형상의 뒤. 문 사(文詞)를 일찍 이루고 고종 정묘 년 어사 박선수가 효우(孝友)와 돈 행(敦行)으로 천거하여 목릉참봉으 로 제..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8월 04일
[연재·소설] [社 說] 착한가격업소 지원 사업의 성공을 바란다
착한가격업소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고 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착한가격업소’가 정부와 지 방자치단체로부터 지원받았던 다양한 혜택이 물가 인 상으로 상대적으로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며 이중..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8월 04일
[연재·소설] [심보통의 보통글밥] 어떻게 살 것인가
인간은 숨이 붙어 있는 한 누구나 ‘시시포스의 형벌’을 면할 수 없다. 살아보면 그 인생이 그 인생인 걸 알 지만 그걸 깨닫기까지 끊임없이 끊임없 이 모순덩어리인 삶 뭉치를 위로 위로 밀어올리는 것이다.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8월 04일
[연재·소설] [김미경의 중국이야기] 메이칭의 중국 이미지(168)
최근에 내 중국 이야기는 중국 문 화 중, 중국의 다양한 민족 문화에 대 한 이야기이다. 중국에는 90% 이상의 한족과 55개 소수민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중 이번호에서는 광시(廣 西)·윈난(雲南)성, 광둥(..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8월 04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산 자와 죽이려는 자(5) 순댓국 한 그릇의 온기가 뱃속에 자 리 잡자 조금 전 상황이 말끔하게 정리 되는 느낌이 들었다. 새벽장사를 끝낸 포장마차 사람들이 자신들만의 언어로 하루를 마감하였다. 그들의 볼..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8월 04일
[연재·소설] [인생상담론]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
지금 고통과 시련에 빠져 번민으로 살아가는 사람 들이 많은 세상입니다. 무시겁래 지어온 악업들이 한 꺼번에 쏟아지듯 캄캄한 세상이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밤이 지나야 새벽이 오고 햇살이 퍼지듯이 시름의 꺼풀..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8월 04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산 자와 죽이려는 자(4) 스포츠머리는 실전에 강한 앞차기 가라데 공격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내 매운 주먹맛을 알고 있기에 한번쯤은 겁을 줄 필요성으로 세게 윽박질렀다.“너 그러다 피똥 싼다. 젊은 나이에 기..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7월 22일
[연재·소설] 산남의진역사(山南義陣歷史) 73
한시(漢詩)는 현대인들에게 어렵다. 익숙하지 않기 때 문이다, 산남의진을 소개하는 글이 너무 어렵다고 조언해 주시는 분도 있다. 그럼에도 동엄선생(東广先生)의 한시(漢詩)를 소개하 는 것은 거듭 밝히거니..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7월 13일
[연재·소설] 익양지 제5권 - 인물(人物)
음직(蔭職)장양필(鄭良弼) 참판으로 추증된 대임의 아들. 벼슬은 주부 안전(安琠) 참봉 종경의 손자. 인조조에 여러번 낭서로 천거. 벼슬은 사헌부 감찰 이응삼(李應參) 영양군 대영의 뒤. 호는 만포. 효행이 순..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7월 13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산 자와 죽이려는 자(3) 이른 시간을 택해 조남철이 운영하 는 마틸다 클럽으로 찾아갔다. 내가 선호하는 방법은 단순하면서 성공률 이 높았다. 좁은 수로에 뜰채를 받쳐두 고 상류에서 휘젓거나 몰아주면 물고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7월 13일
[연재·소설] 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
지금 고통과 시련에 빠져 번민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 세상입니다. 무시겁래 지어온 악업들이 한꺼번에 쏟아지듯 캄캄한 세상이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밤이 지나야 새벽이 오고 햇살이 퍼지듯이 시름의 꺼풀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7월 13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258)] 고깔을 쓴다
사랑(9)옥주는 알고 있었다. 요즘 부쩍 마음 둘 데 없어 심난하게 방황하는 적문의 속내를 읽고 남사당패 줄타기를 권하였다. 어떻게 듣고, 보고, 느끼고 했는지 알 수 없지만 뛰어 들어와 어느 때보다 거칠고 집요..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5월 25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257) 고깔을 쓴다
사랑(8)공중에 맨 줄은 줄광대의 몸짓에 따라 팽팽 소리치고 있었다. 어릿광대의 능청스러운 이야기와 발림은 끊이지 않고 신명을 더하는데 일조를 하였다. 긴장을 더하게 육잡이들의 악기연주가 비질처럼 바닥을 쓸..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5월 18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256] 고깔을 쓴다
사랑(6) 알몸으로 드러난 적문의 살갗은 희고, 순한 근육이 자리 잡고 있었다. 어쩌면 달아나려고 몇 번 뒤척인 것도 같았다. 이 황당무계한 상황에서 벗어나려는 갈등으로 몇 번 경직된 것도 같았다. 허나 마음..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5월 05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255) 고깔을 쓴다
사랑(5)적문은 식후삼매경으로 사랑채를 거닐었다. 까닭 없이 슬픈 얼굴을 내민 노란 씀바귀들이 담벼락아래에서 촘촘히 군락을 이루고 있었다. 노란 나비가 앉으니 무던한 조화가 만들어졌다. 삼라만상이 기다린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4월 29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
사랑(4)굼돔마을 입구 정자터에 열녀비가 세워져 있었다. 본시 육모정으로 형체를 갖춘 정자가 있었지만 오랑캐의 화마에 견디지 못하고 건물터와 주춧돌만 나뒹굴고 있었다. 그나마 열녀비로 뒷방 신세를 면치 못하..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4월 25일
[연재·소설] [연재소설253] 고깔을 쓴다
어차피 먼 길이었다. 지척을 두는 길이 아닌 멀리 보는 한세상이었다. 덧없음으로 굽이쳐 돌아보면 짧게 느껴질지언정 가고자하는 그 길은 나무의 나이처럼 둥글게 새겨졌다. 그래서 아침이 있고 한낮이 있고 무수..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4월 22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51)
사랑(1)사월 열아흐레 날. 수도승으로 떠돌던 적문은 명신암에 잠시 들렸다. 산길이 험한 탓도 있지만 정진하지 못한 예불이 마음에 쓰여 바랑을 내려놓았다. 어깻죽지가 비로소 뻐근하게 다가왔다. 사계절을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3월 27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250) 고깔을 쓴다
시체(10)  골짜기로 접어든 타심은 서둘러 동굴로 찾아갔다. 동굴가족들이 오 순도순 모여 화목하게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었다. 틀림없이 도와준다는 확신으로 타심은 자초지종을 설 명하기에 이르렀다. 약..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2년 03월 18일
   [1]  [2] [3] [4] [5] [6] [7] [8] [9] [10]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