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후 05:43: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연재·소설
  최종편집 : 2021-03-05 오후 05:43:15
출력 :
[연재·소설] [연재]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09)
지난 호부터 말과 관련된 성어, 속담을 살펴보고 있다. 중국 고대 신화 속의 마인(馬人)의 모습을 감상하며 이야기로 들어가보자. ‘가는 말에 채찍질’이라는 속담이 있는데, 열심히 하고 있는데도 더 빨리하라..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3월 05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08)
촘촘한 별이 온통 하늘을 덮고 있었다. 바다는 보채듯 플랑크톤이 야광체를 뿜어내며 구왕구왕 짖었다. 탄성이 절로 날, 눈이 부시게 미치고 싶은 풍경을 외면한 한 걸음 한 걸음은 곧 죽음을 내건 피의 살육이 예견..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3월 05일
[연재·소설] [인생상담론] 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5)
그래도 좋은 인연을 심어야 한다(2) 둘째, 음식을 보시하면 얼굴빛을 주는 것이라 하였습니다. 굶주린 사람은 야위고 마르고 얼굴빛이 좋지 않습니다. 한마디로 볼품이 없게 되죠. 그러나 사람이 음식을 먹으..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3월 05일
[연재·소설] [연재]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07)
1970년대에 중국에서 출판된 말에 관한 아주 오래된 재미난 이야기들이다. 아마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이야기일거라 생각한다. 첫 번째 이야기는 소금마의 고사(小金馬的故事)이다. 책에 나오는 그림에..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2월 24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07)
일전에 다큐멘터리를 시청한 적이 있었다. 아프리카 오지투어를 하면서 생생한 기록물이 방영되었다. 너무나 인상적인 것은 잠비아인지 케냐인지 아리송하지만 그곳의 어느 부족은 힘들게 사냥을 하지 않고 싱싱한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2월 24일
[연재·소설] [인생상담론] 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4)
그래도 좋은 인연을 심어야 한다(1) 세계화를 부르짖더니 나라가 망했습니다. 어리석은 국민들은 선진국 대열에 끼였는줄 알고 지내다가 거지가 되고 말았습니다. 왜 우리가 이런 꼴이 되어야 하는지 화가 납니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2월 24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06)
계속해서 말에 관한 아주 오래된 재미난 “買馬的故事(말 사는 이야기)”라는 동화이다. 이 이야기는 1965년 5월에 소년아동출판사(少年兒童出版社)에서 출판된 책의 이야기를 번역한 것이다. 그 두 번째를 시작한다..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2월 03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06)
기다리지 않는 시간은 어느 틈에 찾아오지만 기다리는 시간은 느림보처럼 시계바늘이 움직이고 있었다. 낮잠 자둔 에너지를 괜히 은영이 옆구리를 쿡쿡 찌르는 것으로 초조함을 감추려고 했다. ‘누가 먼저 살자고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2월 03일
[연재·소설] [인생상담론] 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3)
늪에 빠진 사람은 목숨이 왔다갔다할 만큼 심각한 데 남을 생각할 여유가 있겠습니까? 내가 남을 생각하는 마음이 없으면 남도 나를 돕게 되질 않습니다. 실망스런 자신의 삶을 그나마 보람있게 끌고 나가기 위..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2월 03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05)
오늘은 말에 관한 아주 오래된 재미난 “買馬的故事(말 사는 이야기)”라는 동화이다. 이 이야기는 1965년 5월에 소년아동출판사(少年兒童出版社)에서 출판된 책의 이야기를 번역한 것이다.이른 새벽, 불그스름한 태..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27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05)
그들은 생각보다 우리가 강한 상대라고 접수를 한 모양이었다. 수풀더미에서 상처를 혀로 핥으며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었다. 겨울 냉기가 독기 품은 눈빛에서 그대로 묻어나오고 있었다. 굶주린 뱃속을 어떻게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27일
[연재·소설] [인생상담론] 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2)
하지만 지금은 모든것이 절박한 상태입니다.언젠가 말씀드린 적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모든 것이 끝장이라고 생각하고 절망하며 살던 사람이 희망을 갖게 된 일이 있습니다. 그 얘기를 먼저 해드리지요.쉰두 살의 남..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27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04)
지난 번부터는 중국의 말에 관한 동화에 대해 알아보고 있다. 중국은 말과 함께 한 역사가 한국에 비해 길고 게다가 생활에서 필수적인 동물 중의 하나였다. 그래서인지 말에 관한 이야기 또한 풍성하며 재미난 이야..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25일
[연재·소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04)
범 무서운 줄 모르고 덤빈 하룻강아지에게 목숨을 부지하려고 아등바등하는 자신이 갑자기 부끄럽게 느껴졌다. 창고 문을 열지 못하게 받쳐놓은 곡괭이와 손에 쥔 야구 방망이까지 여차하면 휘두를 수 있는 무기를 ..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25일
[연재·소설] [인생상담론] 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1)
지금 고통과 시련에 빠져 번민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 세상입니다. 무시겁래 지어온 악업들이 한꺼번에 쏟아지듯 캄캄한 세상이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밤이 지나야 새벽이 오고 햇살이 퍼지듯이 시름의 꺼풀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25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03)
이번 호부터는 중국의 말에 관한 동화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중국은 말과 함께 한 역사가 한국에 비해 길고 게다가 생활에서 필수적인 동물 중의 하나였다, 그래서인지 말에 관한 이야기 또한 풍성하며 재미난 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13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03)
이미 그들은 자신의 영토에 허락 없이 들어온 침입자로 간주하고 더욱 맹렬하게 이빨을 드러내고 있었다. 은영이가 쥐어준 야구방망이로 덩치가 황소만한 두 마리 도사견을 내쫒거나, 때려잡는다는 것은 거의 기적에..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13일
[연재·소설] 풍수연재(210)-풍수 연재를 마치면서…
필자의 풍수여정 중 경북 동부신문사와 함께한 6년이란 기간은 풍수 학인으로서 큰 행운이었다. 2015년 1월에 첫 회를 시작하였고 마지막이 2021년 1월이니 정확하게 6년이란 기간이 흘렀으며 회수로는 210회를 연재..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13일
[연재·소설]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02)
한국의 미술품 속 말(馬)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그림, 조각, 벽화 속에 존재하는 말의 모습에 함께 하는 이야기를 찾아보려고 한다. 말은 사람들과 오랫동안 함께 했던 동물 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그 안에 있는 이..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06일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02)
낚싯배 선주가 포구에서 마중 나와 있었다. 우리가 싣고 간 생필품을 옮겨 담으며 걸걸한 목소리로 농담까지 곁들였다. “두 분의 꿈이 야물딱집니다 그려. 갈 때는 두 사람, 올 때는 세 사람이 되어 금의환향..
경북동부 관리자 기자 : 2021년 01월 06일
   [1]  [2] [3] [4] [5] [6] [7] [8] [9] [10]       
동정
이 사람
데스크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동부신문 / 주소: 경상북도 영천시 최무선로 280 / 발행인.편집인: 양승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승원 / /편집국장 최병식 / 논설주간 조충래
논설실장 박경수 / mail: d3388100@hanmail.net / Tel: 054-338-8100 / Fax : 054-338-813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6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